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서브메뉴

본문내용

HOME > 미술·박물관 > 여주세계생활도자관(여주도자세상) > 현재전시

프린트버튼

프린트

현재전시

황예숙의 조형도자 의자전 <노랑드레스 입은 도자의자>

  • 전시명 : 황예숙의 조형도자 의자전 <노랑드레스 입은 도자의자>
  • 전시기간 : 2020.9.16.-9.27.
  • 전시장소 : 여주세계생활도자관 1층 1전시실
  • 내용 : 황예숙작가가 그 동안 발표해왔던 "Do enjoing"을 주제로 하여 제작해온 도자가구들 중 의자를 중점으로 새롭게 조형화하여 색감을 더하고 조형과 그림을 융합한 새로운 감각의 조형성이 담긴 유희의 의자를 전시합니다. 황예숙 조형도자의자전시는 2020여주세계생활도자관 대관전 선정된 전시이며 현재 코로나19로 전시장은 임시 휴관 중이오니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 SNS 온라인을 통해 전시를 살펴보시길 바랍니다.

황예숙은 뜨거운 여자다.

불로써 흙을 다루는 도예가이자 불의 전사이다.
왜일까?
그녀가 1,250도의 불로 빚어낸 작품들을 보면 안다.
그녀의 도자 의자는
단순한 의자가 아니다.
의자의 실용적 의미를 넘어, 유머와 노란 드레스의 부드럽고 따듯한 여성성과 힌두교의 남근석인 링가와 같은 수컷의 이미지가 의자의 형태에 혼재된 것으로 보인다.

그녀 자신은 의도하지 않았더라도 무의식에 깔려있던 원시적 흙의 욕망이 불을 만나 용암처럼 분출되어 굳어진 것이 아닐까?
그렇게 해서 모성의 자궁과 남근석의 양기가 함께 한 자웅동체로서 불속에서 완성된 흙과 유약의 結晶.

1,250도의 고화도에서부터 1,100도까지 소성 후 식히고 칠하고 그라인더로 유약 층을 깎아 내어 시유한 후, 또다시 굽고 식히고 칠 하는 과정을 4번 이상에 걸쳐 반복하며 구워냈다.

그래선지
8~900도의 저화 도자에서 흔히 보이듯 유약의 칼러가 들떠 보이지 않고
원색임에도 착 가라앉아서 다층적인 칠의 효과가 회화적으로 보인다.
사실 도자기는 열과 습도에 민감하기에 원하는 색과 형태로 구워내기가 힘든 작업이다.

우연과 필연의 경계를 오가며 흙과 불의 성질을 장악하고 각고의 인내와 고도의 감각이 요구되는 작업이다.
더구나 황예숙 도자 의자의 크기와 무게는 일반적인 도자와는 스케일이 다르다.
거친 질박함과 그 무게마저 세련된 유약 처리와 조형미학으로 투박하지 않고 안정감 있게 황예숙만의 독창적인 도자로 빚어진 의자 조형이다.

그래서 나는 황예숙이 불보다 뜨거운, 불을 다룰 줄 아는 도예가,
불의 전사가 아닌가 싶다.
- 글 조각가 박상희 -



황예숙의 조형도자 의자전 <노랑드레스 입은 도자의자>

빠른서비스

위로올라가기

  • 방문자 :
(17379) 경기도 이천시 경충대로 2697번길 263

전화 031-631-6501(이천), 031-799-1500(광주), 031-884-8644(여주)

상호: (재)한국도자재단 | 대표자 : 최연 | 사업자등록번호 : 124-82-09905

Copyright @ 2011 by KOCEF. All right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네이버카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or코드
Secure_Seal